세상을 지배하다




내가 만약 영화 속 주인공이 된다면? 아마 이런 상황은 누구나 한번쯤 꿈꾸어 보았을 것이다. 하늘을 날고 악당들을 무찌르는 슈퍼히어로가 되어 보는 것도 좋을 것이고, 슈퍼히어로를 출동하게 만드는 악당이 되어 보는 것도 뭐 나쁘지 않을 것이다. 여자라면 슬픈 멜로영화의 애잔한 여주인공이 되어 보는 것도 좋을 것이고, 그와 반대로 강력한 카리스마를 지닌 여장부가 되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상상만으로도 흐뭇해지는 상황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현실은 개털, 영화처럼 멋진 삶을 살고 싶지만 바쁜 일상에 치여 몸과 마음은 지쳐만 간다. 그리고 이러한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 나는 여행을 떠난다. 여행을 하는 순간만큼은 여행이라는 제목의 영화 속 주인공이 될 수 있으니까.

"까고 있네!"

까고 있는 게 아니라 정말 그렇다. 나는 언제나 영화와 같은 여행을 꿈꾼다. 그리고 영화 속으로 여행을 떠나기도 한다. 또한 여행과 영화를 모두 사랑하는 입장에서 둘은 참 비슷한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 여행과 영화의 교집합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바로 이미지, 어차피 둘 다 이미지의 연속이다. 거기에 이미지를 접하면서 느껴지는 감성의 변화가 더해진다. 그런 점에서 여행은 곧 영화이며, 영화는 곧 여행이 된다. 적어도 나에게는...

"까지 말라니까!"

까고 있는 게 아니라 정말 그렇다니까. 여행은 지루한 일상을 벗어날 수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적이지만 여행을 하다 보면 영화와 같은 일들이 눈앞에 펼쳐지기도 한다. 예컨대 여행을 통해 목격하게 되는 이색적이고 이국적인 풍경은 그 모습 자체로 영화의 이미지를 떠오르게 하고, 그 안에서 만난 사람들은 영화 속 캐릭터로 다가온다. 또한 여행을 하면서 겪게 되는 다양한 에피소드들은 영화를 구성하는 이야기와 같이 재미와 감동, 그리고 추억을 만들어 준다. 하다못해 해외여행을 하면 외국영화에서나 듣던 외국어를 직접 듣게 된다. 이건 좀 억지인가?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홍콩에 가면 스타의 거리(Avenue of Stars)라는 이름의 관광 명소를 발견할 수 있다. 지난 2004년 4월에 조성된 <스타의 거리>는 연인의 거리 동쪽에 위치한 인터컨티넨탈 호텔 앞에 조성된 약 400m 길이의 거리를 말하는데 홍콩영화와 관련된 상품들을 판매하는 것은 물론 영화와 관련된 조형물과 유명 영화인들의 핸드프린트 동판 및 동상 등이 설치되어 있어 매일같이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는다. 미국 LA 헐리우드 스타의 거리의 홍콩 버전이라고 봐도 좋을 것 같다. 매년 4월 1일이면 2003년 4월 1일 그 화려했던 생을 마감한 장국영을 추모하는 기념식이 열린다. 추모행사가 있는 날이면 세계 각국의 팬들이 모여든다.

또한 <스타의 거리>는 양조위, 이소룡, 성룡, 장국영, 장만옥, 유덕화, 이연결, 양자경 등 홍콩이 배출한 세계적인 스타와 감독들의 손도장과 사인으로 바닥이 장식되어 있는데 하도 많은 사람들이 핸드프린트 동판에 손을 얹고 기념 촬영을 하다 보니 인기 스타의 동판은 반질반질 윤이 난다. 동판의 윤기를 통해 인기의 척도를 잴 수 있을 정도...

"나도 영화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구!"

한편 <스타의 거리>에서는 영화 관련 조형물 앞에서 사진이나 영상을 찍으며 보다 구체적으로 영화 속 주인공의 기분을 느껴 볼 수 있다. 사실 영화와 같은 여행을 꿈꾼다는 둥 영화 속으로 여행을 떠난다는 둥 서두에 늘어놓은 이야기는 너무 추상적인 내용이었다. 하지만 <스타의 거리>를 찾은 사람들은 저마다 영화를 하나씩 만들어 각자의 영화 속에서 주인공이 되고 있었다.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스타의 거리>를 찾아 서로 배우와 감독이 되어 영화를 찍고 있었다. 나는 이미지 속에 들어가는 것보다 이미지를 만드는 것을 더 좋아하기 때문에 배우가 아닌 감독이 되어 나만의 영화를 만들었다. 그렇게 만든 영화를 공개한다. 홍콩 <스타의 거리>에서 담은 이미지로 구성된 영화의 제목은 <그들 각자의 영화관>.

"응? 왠지 모르게 익숙한 제목인데?"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마이크를 잡고 있는 음향 기사가 보이길래 마이크 아래 자리를 잡고 이렇게 지껄여 보았다.

"잘 차려진 밥상에..."

"그건 영화 대사가 아니라 수상 소감이자나!"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스타의 거리>에서 이소룡 동상 다음으로 인기가 좋았던 조형물.
이 앞에서 기념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아 한참을 기다리고 나서야 촬영감독을 원샷으로 잡을 수 있었다.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35mm 영화 카메라를 만져도 보고, 그 앞에 서서 주인공의 기분도 느껴 본다.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스타의 거리>에서 바라보는 홍콩섬 풍경.
<스타의 거리>는 홍콩야경의 종결자라 할 수 있는 '심포니 오브 라이트'를 감상 할 수 있는 명당이기도 하다.
심포니 오브 라이트(Symphony of Lights)는 매일 저녁 8시에 약 20분간 음향 효과와 함께 진행되는 레이저 쇼를 말한다.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기념 사진을 찍어 주는 곳.
추억을 파는 가게.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여자친구 영화배우 만들기 대작전을 펼치고 있는 중.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나 흥행은 과연?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이쪽 영화가 약간 더 흥행에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고 대박은 아니고 중소박 정도...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핸드프린팅에 손 대고 인증샷 찍기.
<스타의 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광경이다.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바닥에 핸드프린팅이 워낙 많아 딱 하나만 찍기로 마음을 먹었고, 성룡의 핸드프린팅을 선택했다.
Jacky만 보고 대충 찍었는데 나중에 확인해 보니 이건 성룡이 아니라 장학우의 것이었다.
나의 무지가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게다가 성룡은 Jacky가 아니라 Jackie...
뭐 장학우도 유명한 배우니까... ㅎㅎ

"ㅜㅜ!"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강력한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이소룡 동상.
세계적인 스타인 만큼 동상 앞에서 인증샷을 찍으려는 사람들이 넘쳐 났다.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이소룡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는 처자들.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스타의 거리>라고 해서 꼭 스타만 만날 수 있는 건 아니었다.
이렇게 낚시를 즐기는 현지인을 보는 것이 더 좋았다.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스타의 거리> 동쪽 끝에 자리 잡고 있는 스타벅스 풍경.
덥고 습한 날씨에 <스타의 거리>를 구경하고 마시는 커피 한 잔의 맛은 역시 최고였다.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엄청난 양의 모래를 어디론가 싣고 가는 배 한 척.
홍콩은 역시 날씨가 아쉽다.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기만의 작품 세계에 빠져 있는 어느 사진가.
일전에도 이야기 했지만 그에게 가까이 갔더니 내 카메라를 보고 미소를 보내 주었다.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날씨가 워낙 덥고 습하다 보니 이렇게 상의 실종으로 조깅을 하는 현지인도 볼 수 있었다.
몸에 대한 자신감이 상당히 넘쳐 보였는데 내가 볼 땐 아주 겸손한 자세가 요구되는 몸이었다.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Avenue of Stars,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2011, ⓒ Reignman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노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번 촬영을 해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합니다. ㅎㅎㅎ

    2011.10.06 07:48 신고
  2. BlogIcon 해피 매니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영화속 주인공 처럼 살고 싶다. 라는 생각을 했지요.
    그건 꿈일 뿐,,, 나도 저기가면, 영화 속 주인공 되려나 ㅋㅋ ^^

    2011.10.06 11:09 신고
  3. BlogIcon 에바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룡 손바닥 보면, 한글도 있다능..ㅎㅎㅎ

    2011.10.06 12:52 신고
  4. BlogIcon Yujin Hwa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 LA 헐리우드가에 있는 거 보다 더 운치 있어요.
    OH~~오션뷰에 있잖아요^^

    2011.10.06 14:59 신고
  5.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학우...ㅎㅎㅎ
    저도 처음 가서 헷갈려서 두리번거렸던 기억이 나네요...^^

    2011.10.06 15:45 신고
  6. BlogIcon 노이베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콩은 정말 관광으로는 최고의 도시인거같아요
    관광을가고싶게 만드는도시!

    2011.10.06 17:10
  7. BlogIcon supa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룡은 할글로 '성룡'이라고 자필로 써놨드구요..
    우리나라도 충무로나 부산쪽에 이런게 있으면 좋을 것 같기도하네요..

    2011.10.06 22:24 신고
  8. BlogIcon 이름이동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소룡 동상의 복근이 부럽네요 ^^
    멋진 배경에 멋진 환경 ~ 사진도 더더욱 멋지겠어요 ^^

    2011.10.06 23:52 신고

1 ··· 3 4 5 6 7 8 9 10 11 12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