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지난 주말 서울의 날씨는 추운 겨울을 인내한 사람들에게 내린 하늘의 축복이었다. 따스하다 못해 뜨거운 봄의 태양과 이를 식혀주는 선선한 바람, 구름 한 점 없는 파란 하늘과 만개한 봄꽃들의 어우러짐은 더없이 위대한 자연의 섭리를 그저 피상적인 일상의 가벼움 정도로 치부할 수 있을 만큼의 즐거움과 행복을 가져다준 것 같다. 꽃과 자연, 그리고 인간이 하나가 되는 순간의 짜릿함, 수많은 사람들은 그 짜릿함을 만끽하기 위해 거리로 나선다.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나의 배낭을 받아줄래요?"

내 오랜 이웃인 여행블로거 배낭돌이의 프러포즈 멘트이다. 프러포즈는 성공했고, 배낭돌이의 그녀는 4월의 신부가 되었다. 그들은 많은 사람들의 축복 속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하늘 역시 그들의 결혼을 축복하듯 최고의 날씨를 선물해주었다. 이 자리를 빌려서 다시 한번 그들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

"벚꽃처럼 화사하고 예쁜 사랑하시고 항상 행복하세요."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두 사람의 아름다운 결혼식이 끝나고 또다른 여행블로거이자 어플리뷰 전문 블로거 바람처럼~과 함께 여의도 윤중로를 찾았다. 올해 들어 꽃놀이를 제대로 한 적이 없는데 마침 날씨도 좋고, 기분도 좋고 아무튼 이래저래 좋았던 거야라서 무작정 나들이를 떠나게 된 것이다. 왠지 모르게 씁쓸하고 개운치 못한 두 남자의 나들이였지만 사람들로 가득찬 거리의 활기찬 분위기와 벚꽃의 화사함, 그리고 축제 현장의 흥미로운 풍경들 덕분에 나름 즐거운 나들이가 된 것 같다.

"ㅜㅜ"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여의도 봄꽃축제 현장에서 거리의 화가들을 여럿 만나 볼 수 있었다. 초상화와 캐리커쳐를 그려 주는 거리의 화가나 모델이 되어 주는 손님 모두 입가에는 작은 미소를 머금고 있다. 그런 그들을 바라보는 구경꾼들 역시 즐거움으로 가득찬 얼굴이다. 실력 있는 화가들의 그림 그리는 과정을 지켜보며 봄꽃축제의 또다른 재미를 느낀 것 같다.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평화통일을 기원합니다!"

"시원한 물 한 잔 하고 가세요!"


많은 사람들의 소원을 담은 소원띠와 아리수가 가득 담긴 식수차도 보인다. 소원띠의 내용 중에는 역시나 국민소원이라고 할 수 있는 통일이 가장 많았다. 한편 윤중로를 찾은 시민들은 아리수를 마시며 따스함을 넘어 조금은 덥기까지 한 봄날의 갈증을 달래기도 했다. 페트병에 든 생수를 나누어 주는 것 보다 이렇게 식수차가 한 대 있으니 쓰레기도 생기지 않고 여러모로 경제적이라는 생각이 든다.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고개를 들어 파란 하늘을 배경이 된 벚나무의 꽃들을 한참 동안 바라본다. 흐드러지게 피어 있는 벚꽃의 아름답고 또 아름다운 모습에 반해 '아, 이래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꽃놀이를 하러 나왔구나'라고 감탄할 무렵 느닷없이 괴이한 물체 하나가 시야에 들어온다. 지니가 부릅니다.

"뭐야 이건!"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윤중로의 활기찬 분위기를 보다 넓은 시야와 높은 구도로 담아내기 위한 사진사의 열정이다. 망원렌즈를 마운트하고 여성들을 도촬하는 이른바 '축제의 불청객'이 있는 반면 더 좋은 그림과 구도를 위해, 자신만의 작품을 완성하기 위해 무거운 장비에 대한 두려움과 촬영의 귀찮은 과정도 마다하지 않는 열정적인 사진사들도 있다.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아낌없이 주는 나무!"

미관을 선물해주는 것도 모자라 뜨거운 봄볕을 막아주는 벚나무. 이렇게 아낌없이 주는 나무의 꽃을 꺾어서 귀에 꼽고 다니는 사람들이나 꽃비 내리는 장면을 보고 싶어 나무를 발로 차는 사람들은 도촬 전문 찍사와 더불어 벚꽃놀이를 즐길 자격이 없다. 여하튼 축제의 열기에 지친 시민들은 시원한 나무 그늘 아래 자리를 잡고 앉아 잠시나마 달콤한 휴식을 취한다.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헥헥~ 지친다 지쳐, 나도 좀 쉬고 싶다구!"

주인을 따라 벚꽃놀이를 나온 불독 한 마리가 많이 피곤했는지 가던 길을 멈추고 휴식을 취한다. 벚꽃놀이에 지친 강아지의 모습이 어찌나 귀엽고 이채로운지 지나가던 사람들이 순식간에 몰려든다. 가히 인기 폭발이다.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땅바닥에 배를 완전히 밀착시키고 세상에서 가장 편안한 자세로 휴식을 취하고 있는 강아지의 이 아름다운 모습을 보라. 근데 너 앞으로 운동 좀 열심히 해야겠다. 건강해야 다음에 또 벚꽃축제 놀러 오더라도 재미있게 놀지 않겠니?

"정중히 사양할게요! 헥헥~"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휴식을 끝낸 녀석이 떠난 자리에는 이렇게 스펙타클한 흔적만이 남아 있었다!"

주말의 봄꽃축제는 꽃도 사람도 절정을 이루는 최고의 나들이였다. 오늘을 마지막으로 축제는 막을 내리지만 여의도 윤중로의 벚꽃은 당분간 절정의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부대행사가 없어지거나 교통 통제가 되지 않는 등의 변화가 있을 뿐 오히려 사람이 적은 시기에 벚꽃놀이를 다녀오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더불어 '이색적인 봄나들이 장소,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함께 둘러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꽃과 자연, 그리고 인간이 하나가 되는 순간의 짜릿함, 그 짜릿함을 만끽하기 위한 사람들의 움직임은 오늘도 여전히 계속될 것이다.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011, ⓒ Reignman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신기한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에는 벚꽃보는 사람들이 정말 많아서, 평일에 보시는 분들이 계시더라구요.

    2011.04.18 11:40 신고
  3. BlogIcon 아이미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이녀석 얼마전에 스텐리에서 봤던 녀석이랑 넘 비슷하네요..
    힘들어서 어쩌누..

    2011.04.18 11:47 신고
  4. BlogIcon 윤서아빠세상보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의도 벚꽃놀이의 압권은
    중간에 불독 저녀석이군요 ㅎㅎㅎ
    좋은 한주 즐겁게 시작하세요

    2011.04.18 13:12 신고
  5.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이 많긴했지만..
    그래도 여의도만큼 벚꽃보기 좋은 곳도 없는거 같아요..^^

    2011.04.18 13:25 신고
  6. BlogIcon 버라이어티한 김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예쁘다-
    사람들도 엄청많군요-하하
    벚꽃은 참 예쁜것 같아요-ㅋ
    그리고 사람들두요-ㅎ

    2011.04.18 13:29
  7. BlogIcon 소셜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저기 벗꽃에 관한 글들이
    많이 있네요
    저도 벗꽃좀 구경하러
    가야 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11.04.18 13:42 신고
  8. BlogIcon 레오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뭐 불독 사진이 가히 압권입니다 ㅋㅋㅋ

    2011.04.18 14:22 신고
  9. BlogIcon 화사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주말이 벚꽃놀이의 피크였다고 하던데~
    사진으로 보니 그럴만 하군요 ^^

    2011.04.18 15:03
  10. BlogIcon 판타시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독의 출연으로 더 인상깊었네요 ㅋㅋㅋ
    오늘 비가 오고 나면 벚꽃들이 많이 떨어질텐데,
    많이 아쉬워요 ~

    2011.04.18 15:05
  11. 미래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성한 벚꽃이 아름답네요.^^

    2011.04.18 16:54
  12.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은 청혼하실때 '내 카메라를 받아주오...' 정도..
    아니면 '내 평생의 피사체가 되어주오..'?....

    미리 멋진 멘트로 준비하시기를...^^

    2011.04.18 17:25 신고
  13. BlogIcon 바람처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제가 왜 어플리뷰 블로거입니까? ㅋㅋㅋㅋ

    2011.04.18 18:08 신고
  14. BlogIcon 모르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벗꽃의 천국이..행복한 한주가 되세요

    2011.04.18 19:24 신고
  15. BlogIcon 피아노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독 혀 사이즈에 깜놀!!
    꽃은 너무나 아름답네요!!
    이번주 내리는 비로 이젠 다들 떨어지겠지만요...^^;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

    2011.04.18 20:15
  16. BlogIcon Ka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윤중로군요~
    사람들 정말 많네요~~
    제가 간 현충원은 그만큼 알려지지 않았는지 조금은 한산했습니다.
    하지만 벚꽃은 처음 느끼는 황홀감 자체였다고 할까요? ㅎㅎㅎ
    마치 묵향이 새어나오는듯한.. 현충원의 수양벚꽃 트랙백 걸어봅니다.
    참.. 오랜만이죠? ^^

    2011.04.18 20:2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현충원의 벚꽃 역시 아주 아름답더군요.
      가지의 모양이 참 독특한 것 같아요. ㅎㅎ
      어제 비로 꽃잎들이 많이 떨어졌을 것 같습니다.
      그 전에 꽃놀이를 즐기고 와 참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

      2011.04.19 13:58 신고
  17. BlogIcon 솜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봄향기가 물씬 나는 듯 합니다~

    2011.04.19 00:06 신고
  18. BlogIcon 로사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벚꽃이 만개했군요~ㅎㅎ
    인천은 아직이라 이번주에 가볼려고 합니다~
    멋지네요~

    2011.04.19 11:54 신고
  19. BlogIcon SMART_IB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독 너무 귀엽네요 ㅎㅎ
    여의도 윤중로 벚꽃길.. 유명하죠
    아직 안떨어졌으면 저도 이번주에는 꼭 ^^

    2011.04.19 15:11 신고
  20. BlogIcon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의 표정이 살아있네요. 봄꽃 보고 오셨군요. 어잌후..ㅋㅋㅋㅋ

    2011.04.22 02:59
  21. BlogIcon 삼토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삼삶스토리 운영자 삼토리입니다.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앞으로도 저희 삼삶스토리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2011.04.26 18:54 신고

1 ··· 3 4 5 6 7 8 9 10 11 ··· 22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