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 The Sartorialist. All rights reserved.


위버섹슈얼 (Ubersexual)

위버섹슈얼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우선 메트로섹슈얼(Metresexual)에 대한 개념을 알고 있는 것이 좋습니다. 메트로섹슈얼은 패션이나 헤어스타일 등 자신의 외모를 가꾸는 것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며, 패션과 스타일에 시간과 돈을 거리낌 없이 투자하는 남성들을 지칭하는 말입니다. '차도남'이라고 하는 차가운 도시 남자의 이미지를 가진 그들은 예민한 예술적 감수성을 가지고 있으며, 남성미와 함께 여성적 취향의 아름다움까지 동시에 추구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반면 위버섹슈얼은 메트로섹슈얼과 약간의 차이를 보입니다. 외모나 패션 등 외적인 부분에서 시작한 메트로섹슈얼과는 달리 위버섹슈얼은 태도에서 비롯된 개념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야성적인 남성을 뜻하는 '마초(Macho)'와 '메트로섹슈얼'의 여성적인 부분을 결합한 개념이라고도 볼 수 있으며, 이는 거칠고 듬직한 이미지와 따뜻하고 부드러운 이미지를 동시에 지닌 남성상으로 표현됩니다. 위버섹슈얼의 개념은 태도에서 시작했다고 했지만 그렇다고 패션과 스타일을 제쳐 놓고 위버섹슈얼을 이야기할 수는 없겠죠. 또한 위버섹슈얼은 특정 분야에 국한되는 개념이 아닙니다. 패션은 물론이고 IT, 자동차, 여행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될 수 있는 개념이라고 보는 것이 좋겠습니다.



ⓒ Paramount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최근 들어 각광받고 있는 위버섹슈얼을 가장 잘 나타내는 유명인을 꼽으라고 한다면 주저없이 조지 클루니를 꼽겠습니다. 영화 <인 디 에어> 서 조지 클루니가 연기한 라이언 빙햄이라는 인물 역시 위버섹슈얼과 정말 매치가 잘 되는 인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겉으로는 차갑고 투박해 보이면서도 그 속은 한없이 따뜻하고 부드러운 면모를 보이고 있으니까요. 조지 클루니의 실제 모습도 라이언 빙햄과 비슷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완벽하게 닮지는 않았더라도 어느 정도 비슷한 면은 분명히 있을 겁니다. 그렇지 않고서는 그렇게 진정성이 느껴지는 호연을 펼치기 어려웠을 겁니다.


ⓒ Columbia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007 시리즈 6대 제임스 본드이기도 한 다니엘 크레이그 역시 위버섹슈얼을 대표하는 인물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전 제임스 본드인 피어스 브로스넌이나 다니엘 크레이그와 비슷한 이미지를 가진 배우 러셀 크로우도 위버섹슈얼을 이야기 하면서 빼놓을 수 없을 것 같은데요. 2000년대 초 유행했던 메트로섹슈얼과 비교하면 확실히 거칠어 보이지만 듬직하고 중후하면서도 섹시한 매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다니엘 크레이그는 <카지노 로얄>과 <퀀텀 오브 솔러스>에서 맹활약하며 스타덤에 올랐는요. 조지 클루니와는 또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중후한 매력은 상대적으로 좀 떨어지지만 그의 차가운 이미지가 섹시함을 더해주는 것 같습니다.


임페리얼19 퀀텀 런칭쇼에서 본 패션 모델. 위버섹슈얼의 이미지를 물씬 풍기고 있습니다.
턱시도에 보타이를 착용한 모델의 모습이 다니엘 크레이그와 매우 흡사해 보이는군요.
7대 제임스 본드를 맡아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매력적인 외모의 모델인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친 커튼 스타일의 수염이 가장 눈에 띄는데,
그러고보면 멋지게 다듬은 수염은 위버섹슈얼과도 아주 잘 어울리는 요소가 되는 것 같습니다.


임페리얼19 퀀텀 런칭쇼에서 본 또다른 패션 모델들의 모습입니다.
모두 각기 다른 개성을 보유한 모델이지만 비슷한 이미지도 많이 보입니다.
흔히 메트로섹슈얼로 대변되는 '꽃미남' 스타일 보다는 남성적인 매력과 자신감이 물씬 느껴지는 모습입니다.
또한 메트로섹슈얼처럼 패션 감각을 내세우며 화려하게 치장을 하기 보다는 위버섹슈얼의 스타일에 맞게,
꾸민듯 꾸미지 않은 듯한 자연스러운 멋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이날 런칭쇼에서 소개된 신제품 '임페리얼19 퀀텀'은 뚜렷한 자신만의 취향과 스타일을 지닌 3040 세대를 상징하는 '위버스타일'에 대한 요구를 적극 반영한 제품이고, 병의 디자인 역시 당당하고 현대적인 남성미를 보여주는 제품이기 때문에 위버섹슈얼의 이미지와도 대체로 잘 맞아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면 위스키 시장도 패션과 마찬가지로 새로운 변화를 맞게 된 것 같습니다.

위버섹슈얼이 서양 남성들만의 전유물은 아닌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양 남자들에게서 역시 차갑고 마초적이면서도 왠지 모르게 듬직하고 따뜻한 매력을 느낄 수 있으니까요. 그 대표적인 인물이 바로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입니다. 유도 선수 출신의 이종격투기 선수인 추성훈의 외모를 보면 거칠고 터프하면서도 차가운 인상이 강하게 느껴집니다. 반면 운동경기복이 아닌 수트를 입은 그의 모습에서는 중후함과 섹시함이 동시에 느껴집니다. 그러면서도 참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남성인 것 같습니다. 듬직함이야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이고요.

사실 패션과 스타일로 위버섹슈얼의 이미지를 보다 강하게 어필할 수 있는 계절은 여름입니다. 여름에는 옷이 얇아지게 되므로 그만큼 팔뚝이나 복근 등이 노출되기 쉽고, 몸매를 잘 드러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운동으로 다져진 몸매가 은근히 드러나는 셔츠와 핏한 청바지는 위버섹슈얼의 대표적인 스타일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배용준, 비, 김종국, 이병헌 등 멋진 근육질 몸매를 지닌 스타들은 위버섹슈얼이라는 명칭과 함께 남성성이 부각되며 한때 선풍적인 이슈가 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위버섹슈얼의 개념과 위버섹슈얼을 대표하는 스타들, 위버섹슈얼이 패션과 스타일에는 어떤 식으로 적용되는지, 위스키 시장에서는 또 어떠한 변화가 있는지 등을 알아봤습니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앞으로 또 어떠한 남성상이 부각될지는 모르겠지만 '더 높은', '더 나은'을 의미하는 독일어의 위버섹슈얼은 메트로섹슈얼을 비롯한 각종 남성상을 뛰어넘는 최고의 남성입니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언알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메 스타일이 죽이는구만요 ㅎㅎ

    2010.12.01 07:16 신고
  2.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eignman님 포스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간지나는군요.
    빨간 바지는 아무나 소화할수 있는게 아닌데 .. 아직도 뇌리에서 잊혀지질 않습니다.
    꽃중년 이라는 말이 있더군요. 역시 운동이 기초가 되어야 하는것 같아요

    2010.12.01 07:4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완전 새빨간 바지가 아니었다구요.
      정확히 말하자면 자주색이었습니다. ㅎㅎ
      꽃중년 좋죠. 저도 그냥 중년 말고 꽃중년이 되고 싶네요.

      2010.12.01 10:56 신고
  3. BlogIcon 기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지클루니나 다니엘 크레이그를 보니 미중년 꽃중년 같은 단어가 떠오르네요.
    말씀하신 위버 섹슈얼과는 약간 차이가 나는 지칭어이긴 하지만 ㅎ

    2010.12.01 08:00
  4.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사람은 따라하기조차 버거운 트렌드죠.
    자신의 몸에 엄청난 시간과 돈을 투자해야한다죠...ㅎㅎㅎ

    2010.12.01 08:01 신고
  5. BlogIcon @파란연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그저 부러운 스타일일뿐입니다..... -.-;;

    2010.12.01 08:31 신고
  6. BlogIcon 벨제뷰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아하는 1인이 소개되었네요!
    다니엘 크레이그 완전 쩔어요.
    남자가 남자에게 반한 건 몇 번 안된답니다.

    2010.12.01 08:52 신고
  7. BlogIcon KOD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난 간지들입니다..^^
    심히 부러움을 느낍니다..

    2010.12.01 08:55 신고
  8. BlogIcon 나이스블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보니까, 패션이 정말 근사하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0.12.01 09:01 신고
  9. BlogIcon 원래버핏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0.12.01 09:24 신고
  10. BlogIcon 꼴찌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한 번 입어보고 싶네요. 저와는 안 어울리겠지만..ㅋㅋ 그래도 입어보고 싶다.ㅎ

    2010.12.01 09:32 신고
  11. BlogIcon pinksanh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후한 매력ㅋㅋ 요즘 친구가 노리는 남자 이미지 같아요 ㅋㅋ.

    2010.12.01 10:06 신고
  12. BlogIcon 정민파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가 들면 남자는 중후한 매력이 있으면 멋지던데
    저는 왜 안 되는 지 ㅡ.ㅡ

    2010.12.01 10:37 신고
  13. BlogIcon pavlomanag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지클루니! 정말 멋있는 배우지요 ㅠㅠ

    2010.12.01 11:36
  14. BlogIcon 끝없는 수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멋지네요~~ 저도 한번 시도해보고 싶지만... ㅎㅎㅎ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2010.12.01 12:12 신고
  15. BlogIcon 더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지클루니처럼 나이를 먹고 싶어지네요.
    어쩜 저리 훈남일꼬....
    저는 옷걸이 상태는 이미 글러 먹은듯 싶으니 건강이라도 챙겨야겠습니다. ㅎㅎ

    2010.12.01 12:1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후... 아저씨의 로망이죠. ^^
      더공님 말씀대로 건강이 우선이죠.
      저도 이제 건강 좀 챙겨야겠어요.
      담배도 줄이고 운동도 하고...
      요즘 계단 오르기가 참 힘드네요. ㅜㅜ

      2010.12.03 06:57 신고
  16. BlogIcon ★안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저도 위버섹슈얼에 도전해 볼랍니다~
    아...그런데 중후감과 원체 거리가 먼 저라서...ㅜ.ㅜ
    행복한 일만 가득한 12월 보내시는 레인맨님 되세요^^

    2010.12.01 12:4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장입은 모습에서 중후함이 느껴졌습니다.
      정말요. ㅎㅎ
      하지만 미스터브랜드님의 중후함이 진리인 것 같아요. ㄷㄷ;

      2010.12.03 06:59 신고
  17. BlogIcon wonsid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패션에 관심 많이 옷을 과자사듯 하시던 형님이 본인의 옷가지를 대부분 처분하면서
    간지의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에티튜드라고 외치시던 모습이 새록새록....ㅎㅎ

    위버섹슈얼... 또 하나의 트랜드 키워드 입력완료하고 갑니다.^^

    2010.12.01 14:48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아직까지 그 경지에 오르지 못한 것 같습니다. ㅎㅎ
      옷을 많이 사는 편은 아니지만 옷을 좀 더 사면 알게 될 것 같아요. ㅎㅎ

      2010.12.03 07:01 신고
  18.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임페리얼 모델님의 수염 스타일을 '친커튼' 스타일이라 하는 거군요!
    하나 배워갑니다 헤헤

    2010.12.01 16:03 신고
  19. BlogIcon 느림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제주 살다보면... 패션에 너무 무관심해져서리... T.T
    종종 서울에 모임 갈때면 이젠 너무 촌스러워진 제 모습에 친구들이 항상 놀라곤 한다는... ^^

    2010.12.01 18:21

1 2 3 4 5 ··· 16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