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김기덕의 유파

제63회 칸영화제 공식초청작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3개 부문을 수상하며 평단의 호평 세례를 받고 있는 작품이다. 이 영화의 연출을 맡은 장철수 감독은 <해안선>과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사마리아>의 조감독 출신으로 김기덕 감독의 제자라고 볼 수 있다. 또 다른 제자라고 볼 수 있는 <의형제> 의 장훈 감독이 작가주의 일색인 스승의 연출 패턴을 버리고 상업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장르영화를 선보였다면 장철수 감독은 스승의 장점을 십분 받아들이고 다듬을 것은 다듬어 자신만의 독특한 색깔을 만들어 냈다. 그리고 자신의 장편 데뷔작인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을 통해 자신의 색깔과 역량을 가열하게 발산하고 있다. 장훈은 장훈대로 장철수는 장철수대로 '자기 영역 구축 작전'을 완벽하게 수행하고 있는 것 같다.
Reignman
김기덕 감독의 작품 세계에서 여성은 항상 약자의 입장에 있다. 필자가 그러한 영향을 받은 탓일까. 이 영화의 주인공 김복남(서영희)이 남편에게 매를 맞고, 시동생에게 겁탈을 당하는 것을 보며 또,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이라는 제목을 되뇌며 '아, 김복남이 곧 죽겠군'이라는 몹쓸 생각을 했다. 포스터에 박혀 있는 '복수'라는 단어도 보지 못하고 영화를 관람했으니 김복남이 피해자일 것이라고만 생각했다. 그런데 이거 웬걸, 그녀의 미치도록 잔혹한 핏빛 복수가 시작된다.

위선자들은 저리가라
Reignman
사건의 관찰자 역을 맡고 있는 해원(지성원)이 작은 사건을 겪게 되고, 그렇게 영화가 시작된다. 관객들은 영화 초반 은행과 경찰서에서의 시퀀스를 통해 해원이란 인물의 성향과 훗날에 있을 사건의 암시를 파악할 수 있다. 필자가 생각하는 해원은 타협에 약하고 겉과 속이 다른 이중적인 인물인 동시에 이기적인 인물이다. 서울이라는 도시와 사회생활의 스트레스가 만들어 낸 성향일런지도 모르겠다. 반면 복남(서영희)은 답답할 정도로 순박하고 또 순박한 인물이다. 남편과 시동생을 포함하여 섬에 살고 있는 주민 모두에게 인간 이하의 대접을 받으며 살고 있는 복남을 보고 있노라면 내 안의 악마근성이 꿈틀거림을 느끼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복남이 버틸 수 있었던 이유의 중심에는 딸이라는 존재가 있다.
Reignman

ⓒ ㈜필마픽쳐스 / ㈜스폰지이엔티. All rights reserved.

딸 이 있었기에 버텼건만 딸로 인해 악녀가 되는 김복남. 바로 이 부분에서 앞서 말한 해원의 성향과 사건의 암시가 적용된다. 해원이 방관자의 입장을 고수하지 않았더라면 사건의 전말이 달라졌을지도 모른다. 그렇게 김복남의 미치도록 잔혹한 핏빛 복수가 시작되고, 배우 서영희의 아름다운 호연이 펼쳐진다. 영화 <추격자>에서 관객들의 절대적인 응원을 받았던 그녀가 다시 한번 열렬한 지지를 얻게 되는 순간이다. 두 영화를 모두 본 관객에게는 대단히 아이러니하면서도 흥미로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추격자>를 본 대부분의 관객들은 극중 인물 미진이 죽지 않기를 간절히 바랐을 것이다. 반면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을 본 대부분의 관객들은 복남의 복수에 힘을 실어주었을 것이다. 필자 역시 강력한 주문을 외우기 시작했다. 보다 강하고 잔혹하게 죽여라. 그들에게 연민 따위는 사치다. 절대 약해지지 말아라. 죽여라. 또 죽여라.
Reignman
설마 이런 영화를 보면서 '이거 너무 잔인하고 무섭다, 마음 약한 사람은 절대 보지마라'라며 위선을 떨 사람이 또 나올까 두렵다. 김복남은 가상의 인물이고, 이것은 현실이 아닌 영화이다. 가상과 현실을 구분하지 못한다고 한다면 정신과 전문의와 친하게 지낼 필요가 있다. 위선자들은 저리가라. 제발 저리가라. 물론 어떠한 경우에도 살인이라는 행위에 정당성을 부여할 수는 없다. 그런데 솔직히 말해서 만약 이 영화가 현실이라면 그래도 나는 김복남을 지지한다.

악녀를 보았다
Reignman
여성 연쇄살인마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몬스터> 이후 오랜만에 여성 캐릭터를 통해 카타르시스를 느낀 것 같다.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에는 <악마를 보았다>에서 접했던 모든 장르가 들어있으다.  슬래셔, 고어, 에로티시즘, 서스펜스 등 자극적이면서 강렬한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장르적 요소가 아주 풍부하다. 또한 복수와 살인 이라는 소재를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두 영화는 상당한 유사성을 갖고 있다. 그들의 복수와 폭력에 절대적인 지지를 보내며 내 안의 악마 근성을 확인해 볼 수 있다는 것 역시 비슷하다. 10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 하는 걸작을 한달 사이에 두 편이나 감상하게 되어 대단히 기쁘고 또 고맙게 생각한다.

엔딩의 주는 여운에서도 유사성을 느낀다. <악마를 보았다>에서 음악이 음성을 대신하며 잔잔하면서도 진득하게 여운을 선사했다면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에서는 잔잔한 어쿠스틱기타 연주와 함께 엔딩 크레딧이 올라간다. 영상은 또 얼마나 뽀샤시한지 방금 스릴러 영화를 본 것인지 가족영화를 본 것인지 헷갈릴 정도의 동화같은 이미지로 마무리를 가져간다. 장철수 감독이 전하는 메시지를 혼자 해석해본다. 여기까지가 영화이고 이제 곧 현실이 된다. 이제는 현실로 돌아가야 할 시간이다. 이 동화같은 엔딩을 보며 지금까지의 잔혹한 사건과 장면은 모두 잊어라. 위선자여. 영화란 이런 것이다.
Reignman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필마픽쳐스 / ㈜스폰지이엔티.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러브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진짜 보고 싶었던 영화인데 상영관 찾기도 힘들고 왜케 금방 내려버렸는지 ㅠㅠ
    보지를 못했어요 엉헝엉 ㅠㅠ

    2010.09.30 09:26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초에 개봉관이 1개였다죠.
      칸영화제에 초청을 받아 그나마 상영관이 많이 늘어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거의 다 내려갔을 것 같네요. ㅜㅜ

      2010.10.03 14:20 신고
  2. BlogIcon 하늘엔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싶었던 영환데 놓쳤네요. ^^;;

    2010.09.30 09:37 신고
  3. BlogIcon KOD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소한 영화인데 레인맨님 글을 읽으니 왠지 한 번 보고 싶어집니다..
    기회되면 한 번 봐야겠어요..

    2010.09.30 11:01 신고
  4. 최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영희 정말 연기력 대박이었던 작품이죠

    2010.09.30 11:12
  5. 로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엔 스릴런지 알고 봤는데,,보다보니 슬퍼지더라구요. 어떤사람은 생각보다 재미없었다고도 하고 잔인하다고도 하고 그랬지만 제가 봤을땐 슬프고,,안타까웠습니다. 그리고 반성도 하게 되고요.

    우리가 귀찬고 무섭다고 피하던 일들로 방관자가 되어 가고 있는것은 아닌지,,
    오히려 잔인한 장면시 속시원하다 느껴지는것을보면 충분히 공감할수있는 많은 내용을 보여주고 있어서가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심각한 영화는 그리 좋아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괜찮은 영화였다 생각합니다.

    2010.09.30 11:34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저 또한 공감을 많이 하게 되었고, 슬픈 감정을 많이 느꼈답니다.
      참 좋은 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

      2010.10.03 14:22 신고
  6. BlogIcon suyeon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봐야겠네요... 또 김복남이 당하고 죽는영화겠네 하고 안봤었는데
    맨앞에 레인맨님 글중에
    복수가 시작됩니다 읽고 쭉 내렸어요 스포있을까봐 ㅋㅋㅋㅋ
    오늘 봐야겠어요~

    2010.09.30 11:5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리뷰에는 스포가 없는데
      어쩔 수 없이 스포가 들어가는 경우에는 빨간색으로 표시를 해요. ㅎㅎ
      암튼 담에 꼭 보셔요. ^^

      2010.10.03 14:23 신고
  7. 올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고의 영화를 뽑으라면 이 영화를 뽑고싶습니다.
    보면서는 카타르시스를, 끝나고서는 많은 여운을 남겨줬어요.
    신인감독이 그것도 7억의 제작비로 이런영화를 만들다니..
    근대 알아보니까 이거 1년전에 찍은작품이더군요 ;; 개봉도 못할뻔했다고 ;;
    여튼 올해 여우주연상은 서영희씨가 받아야하는거 아닌가.. 싶습니다~!

    2010.09.30 12:48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영화의 제작비가 7억이었군요.
      몰랐던 사실인데 알고 나니 더욱 놀랍습니다. ^^
      서영희씨는 여우주연상 자격이 충분해 보입니다. ㅎㅎ

      2010.10.03 14:24 신고
  8. BlogIcon 멀티라이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본 영화들 중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괜찮다는 생각이 드는 영화더라구요~
    정말 재미있게 보기도 했고, 제법 많은 생각을 하면서 봤던것 같은 영화입니다.

    2010.09.30 14:24 신고
  9. 큰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영희라는 배우와 시나리오가 워낙 탄탄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던터라
    저도 무척 기대하고 있다가 개봉하자마자 봤었습니다.
    시놉만 들었을때는 너무 잔인하지 않을까 했는데, 보고 나서 마음이 많이 아프더군요.
    저 역시 보는 내내 그녀가 가진 절망감에 주먹이 쥐어지던걸요. 잘 읽었습니다.

    2010.09.30 14:54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리뷰 읽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이미지는 잔인했으나 그 속에 담긴 감정과 메시지에서는
      슬픔과 고통이 묻어났던 것 같습니다.

      2010.10.03 14:25 신고
  10. BlogIcon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영희씨 연기력이 돋보이는 영화였죠
    근데 저는 기대했던것보다는 조금 아쉬웠던 영화였어요
    너무 기대를 해서 그런가봐요~^^

    2010.09.30 19:31 신고
  11. 수경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싶은 영화인데, 근처에 상영관이 없어서 아쉬워요.

    2010.09.30 20:55
  12. BlogIcon 지후니7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면의 잔인함만으로 영화를 특징짓기에는 주는 메세지가 강렬하군요.
    주인공의 심리변화를 잘 읽어낸다면 보는 재미가 더 할 영화같습니다.~~

    2010.10.01 07:32 신고
  13.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에서도, 영화에서도 서영희 씨는 빛나네요~
    우연히 스쳐지나갔던 드라마에서 그녀를 발견했을때
    너무 기뻤어요 ㅎㅎ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꼭 봐야하는데 ㅜ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레인맨님 ^^a
    잘 지내셨어요?

    2010.10.07 21:2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못지냈어요.
      도로시님이 안놀러와서...ㅜㅜ
      ㅋㅋ 농담이고요. 이 영화 강추합니다.
      서영희씨 연기 아주 빛이 납니다. ㅎㅎ

      2010.10.08 12:25 신고
  14. BlogIcon ShakeJ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http://shakej.tistory.com/521 제 그때 세얼간이 인도영화 리뷰에 스포일러냐는 댓글이 달렸는데,, 전혀 줄거리 부분은 거의 없거든요?ㅜ_ㅜ 제가 모자란건가요 ㅜㅜ 객관적인 충고 부탁드릴께요ㅜㅜㅜㅜ

    2010.10.16 00:16 신고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61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