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감각적인 튜닝

시라노는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고, 연애조작단이라니 제목만 봐도 참 유치찬란하다. 출연진들에게서도 별로 신뢰가 느껴지지 않는데 이거 웬걸, 평단의 호평과 관객들의 입소문을 타고 <퀴즈왕> 등의 추석 개봉영화 중 가장 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바로 <시라노; 연애조작단>이라는 영화이다. 이거 왜 그런가 했더니 <YMCA 야구단>과 <스카우트>라는 야구영화에 시사와 해학을 불어넣으며 가치 있는 작품을 완성시켰고, <광식이 동생 광태>를 통해 감각적인 로맨틱 코미디를 선보였던 김현석 감독의 작품이다. 그가 <스카우트> 이후 3년만에 돌아온 것이다.Reignman

결론부터 말하자면 <시라노; 연애조작단>은 아주 재미있는 로맨틱 코미디물이다. 배우들(송새벽은 예외)에 게는 미안한 말이지만 이는 전적으로 김현석 감독의 감각적인 튜닝에 의거하는 결과이다. 그의 세련된 감각은 자칫 유치해 보일 수 있는 설정을 관객들로 하여금 자연스럽게 공감시킨다. 사실 로맨스 영화를 구성하는 주된 요소들 즉, 대사나 상황은 이미 창작의 한계에 부닥치고 있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영화의 완성도를 좌우하는 것은 감독의 역량 혹은 배우들의 호연이 될 수 밖에 없다. 다시 말해 로맨틱 코미디의 (이미 정해져 있는) 진부하고 유치한 요소들을 감독의 세련된 미장센을 통해 로맨틱하고 코믹하게 포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벌써 눈치챈 사람도 있겠지만 반대로 보면 이 영화가 전형적인 로맨틱 코미디의 범주를 벗어난 영화는 아니란 뜻도 된다. 결국 <시라노; 연애조작단>은 클리셰한 요소들로 세련된 얼개를 이루고 있다는 것이고, 그런 의미에서 김현석 감독의 감각적인 튜닝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Reignman

ⓒ 명필름. All rights reserved.

남자를 위한 로맨스 영화

(필자가 그랬듯이) 영화를 보면서 '아, 시라노가 그거였어?'라고 할 사람도 분명히 있을 것이다. 만약 그렇다면 스포일러가 될 수 있으므로 시라노에 대한 이야기는 따로 하지 않겠다. 필자는 올 초 <500일의 썸머> 라는 감각적인 로맨스 영화를 보며 남자를 위한 로맨스 영화의 수작이란 호평을 보낸 적이 있다. 조셉 고든-레빗의 실감나는 연기에 감정을 이입하며 매력적인 여친 주이 디샤넬에게 반할 수 밖에 없었는데 <시라노; 연애조작단>을 보면서도 비슷한 경험을 하게 된 것 같다. 감정이입의 대상은 최다니엘이 아닌 엄태웅이 될 것이고, <시라뇌 연애조작단>의 히로인 이민정에게 반하게 될 것이다. 이민정의 매력은 아리따운 외모가 전부는 아니다. <백야행>을 보면서도 느꼈지만 연기도 곧잘 하는 배우이다. 한편 송새벽이라는 위대한 조연은 작품을 거듭할수록 존재감이 배가되고 있다. <시라노; 연애조작단>은 물론 <방자전>, <해결사> 이렇게 세 작품만으로 그는 이미 스타의 반열에 올라섰다. 하지만 현재까지의 연기패턴을 계속해서 고수하는 것은 지양해야 할 것이고, 계속되는 변화를 지향해야 할 것이다.Reignman

그러나 송새벽 덕분에 메인 디쉬보다 달콤하고 맛있는 애피타이저를 내놓게 된 <시라노; 연애조작단>. 이 영화의 프롤로그를 구성하고 있는 작은 에피소드는 관객들의 식욕을 돋게 하는 것은 물론 메인 디쉬에 대한 암시와 기대치를 끌어올리는 장치로써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같은 패턴의 이야기에 삼각관계라는 양념이 더해진 메인 디쉬의 경우 애피타이저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로맨스의 깊이와 감동을 소개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할 것 같다. 하지만 김현석 감독의 튜닝이 워낙 감각적인 탓에 지루할 틈 없이 전개되는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연신 입가에 미소 짓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게다가 쿨한 디저트가 기다리고 있으니 개운한 기분으로 영화의 결말을 지켜보게 될 것이다.Reignman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명필름.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시본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봤는데 ㅎ
    재밌던데요..

    물론 저의 부모님들은 두 분께서 19세 관람 불가를 보시더군요..

    씁쓸했습니다 ㅎㅎ;;

    2010.09.24 07:41
  2. BlogIcon 지후니7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만나는 한국 로맨틱코메디 영화네요.
    깐깐한 필자님의 평이 괜찮은 걸 보니 한번 보고싶어 지는데요.~~ ^^

    2010.09.24 07:52 신고
  3. BlogIcon 하늘엔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석날 이거 보려고 줄 서 있다가 바로 앞에서 매진되는 바람에 울면서 발길을 돌려야 했답니다.
    17명 남았다고 해서 줄섰는데, 앞에 선 사람들이 다 이거 보려던 사람이었나 봐요.
    일요일에 조조로 보렵니다. ^^

    2010.09.24 08:28 신고
  4. BlogIcon 묵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00일의 썸머 재밌게 봤는데,
    비슷한 경험을 찾을수 있다니 관심이 가는 영화네요~

    2010.09.24 08:42 신고
  5. 최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추석에 가장 큰 기대작은 아니었지만 흥행작으로 기록될 영화죠
    입소문으로 알려진 영화~
    저도 보러 갈것입니다~

    2010.09.24 09:00
  6. BlogIcon 둔필승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거이 또 찜한 영화입니다.~~
    평도 좋고 관객동원도 상당하더라고요. ^^

    2010.09.24 10:01 신고
  7. 시크릿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석때 영화한편 못보고 연휴를 나는 것 같아서
    오늘 일 끝나고 아이들과 함께
    슈퍼배드를 보려고 하네요.
    이 영화도 보고싶은데..
    잔잔한 여운을 주는 영화일듯 하네요 ^^

    2010.09.24 10:08
  8. BlogIcon 복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를 위한 로맨스 영화라니..한번 찾아 봐야 겟어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0.09.24 10:34
  9. BlogIcon 내영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송새벽 ㅋㅋㅋㅋㅋ 정말 메인보다 에피타이져가 더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 영화관에서 보기보다는 디브이디로 봤으면 좋았을것 같기는 했습니다. 기대보다는 좀 약했던것 같습니다 ㅋ 엄태웅 피부가... 너무 안타까워서 ㅡㅡ 보는 내내 그거 신경쓰느라 ㅎㅎ

    2010.09.24 12:32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송새벽의 다음 작품이 기대될 뿐입니다. ㅋㅋ
      요즘 영화 화질이 워낙 좋아 모공가지 다 보이죠.
      배우들도 신경이 좀 쓰일 것 같네요.
      특히 여배우들... ㄷㄷ

      2010.09.25 13:49 신고
  10. BlogIcon 윤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싶은 영화가 없어~ 보고싶은 영화가 없어~ 이러고 있는데
    이 영화가 선전하고 있더라구요 ㅎㅎ
    마지막에 첨부하신 관련영화 시라노와 관련이 있나요?

    2010.09.24 13:33 신고
  11.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영화가 요즘 히트치고 있나봐요~
    크게 요란하지 않으면서 재미있는...
    이민정 정말 예쁜배우같아요~ ^^

    2010.09.24 13:46 신고
  12. BlogIcon 끝없는 수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에 맞는 영화인것 같습니다. 이거야 뭔 다리다친 이후로 극장은 꿈도 못 꾸고 있으니... 매번 이렇게 리뷰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꼭 봐야지 하면서 ㅋㅋㅋ 그런데 극장에서 내리면 이상하게 보기 싫어지더라구요 ㅠㅠ

    2010.09.25 10:48 신고
  13. BlogIcon 아빠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잘봤습니다~ 정말 레인맨님 영화리뷰는... b^^
    맛깔스럽게 잘쓰셨네요. 근데 중간중간 영어로 된 전문용어는 이해가 초큼 ^^;
    암튼 저도 연휴기간에 이 영화보고 지금 귀차니즘에 빠져 리뷰를 못쓰고 있습니다만
    저도 상당히 후한 점수를 주고싶어요. 일률적인 기존의 로맨틱코미디의 소재를
    벗어나서 신선한 기획과 연출이 돋보입니다. 거기다 엄태웅, 이민정의 연기도
    좋았구요. 송새벽도 히트를 쳤습니다만 레인맨님 말씀처럼 이 다음작품은 조금
    변신을 해야하지 않나싶습니다.

    2010.09.25 19:3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 로맨틱 코미디 장르는 변방이죠.
      코미디는 잘 만드는데 로맨스가 결합되면 항상 진부해지는 것 같아요.
      그런 점에서 이 작품은 참 신선하고 독특했던 것 같습니다. ^^

      2010.09.25 21:29 신고
  14. BlogIcon 영심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이 영화 볼걸ㅠㅠ

    마루 밑 아리에타 보고.... 완전 대 실망했거든요 ㅡㅡ;;;;;;;;;;;;;;;;

    2010.09.26 01:16
  15. BlogIcon 여 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진부하고 뻔한 멜로를 싫어하는 편이지만
    쿨한 디저트가 마음을 비워주지는 않더라구요..
    뭐가 아쉽고 찝찝함?

    2010.09.29 10:19 신고
  16. BlogIcon Cherish 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잘 읽었습니다.
    송새벽에 대한 관점이 넘 신선하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0.10.01 11:02 신고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 161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