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우리 의사 선생님>은 일본 아카데미 10개 부문을 석권한 작품이다. 작품성을 크게 인정 받았다는 말인데 그렇다고 지루한 예술영화는 아니다. 오히려 이 영화가 가진 대중성이 더 높아 보인다. 그만큼 누구나 공감할 만한 내용을 재미있게 또, 감동적으로 그려내고 있다는 말이다. 필자는 일본 영화에 약간의 편견을 가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를 아주 재미있게 봤으니 문화와 정서적인 차이도 별로 느껴지지 않는 좋은 작품이란 생각이 든다. 이 영화의 각본과 연출은 <유레루>의 니시카와 미와가 맡고 있다. 지난 4월 19일 씨네코드 선재, <우리 의사 선생님>의 시사회가 끝나고 니시카와 미와는 주인공인 쇼후쿠테이 츠루베와 함께 깜짝 무대인사를 가졌다고 한다. 다작을 하는 감독이 아니라 이날 시사회에 참석하지 못한 것이 천추의 한이 될 것 같다. 그만큼 영화가 마음에 들었고, 시나리오와 감독의 연출 또한 좋은 작품이었다.Reignman

매끄러운 교차편집

<우리 의사 선생님>의 진행 방식은 매우 독특하다. 이 영화는 어느 시골 마을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데 마을의 유일한 의사와 동네 사람들의 순박한 이야기가 있고, 어느 날 갑자기 행방불명된 의사를 쫓는 경찰의 이야기도 있다. 큰 틀에서 볼 때 이렇게 두 가지 이야기(비록 시간대가 동일한 이야기는 아니지만)를 교차편집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 Bandai Visual Company / (주)영화사 진진. All rights reserved.

<브라더스> 란 영화에서는 다른 한쪽의 플롯에 더 무게감을 주기 위한 장치로 교차편집을 사용했지만 <우리 의사 선생님>의 교차편집은 *객관성을 유지하는 동시에 영화의 흐름을 지루하지 않게 하는 장치로써 작용되고 있다. 또한 하나의 이야기에서는 보기만 해도 입가에 미소가 머금어지는 기분 좋은 분위기가 느껴지고, 다른 이야기에서는 경찰의 추리를 따라가다보면 약간의 미스터리와 긴장감이 느껴지기도 한다. 고로 영화는 매우 정적이지만 보는 이들은 머릿속이 복잡해지는 기분이 들 것이고, 감정에도 잦은 변화가 올 것이다. 이러한 것들이 <우리 의사 선생님>이 내포하고 있는 힘이고, 이것은 니시카와 미와의 역량이 만들어낸 결과물이다. 허나 이것 뿐이겠는가. 흥미로운 스토리라인과 배우들의 감동적인 연기를 배제할 수 없다.Reignman

※ 여기에서 말하는 객관성이란 단순히 분량과 재미를 뜻한다. 니시카와 미와의 시선은 관객들의 가치 판단을 유도 또는 방해하고 있기때문에 객관성과는 거리가 멀다고 볼 수 있다.

맹신, 그로 인한 오해

<우리 의사 선생님>의 포스터에는 '거짓말'이란 단어가 적혀 있다. 선의의 거짓말이란 말도 있지만 거짓말은 원천적으로 나쁜 것이다. 그런데 이 영화에 등장하는 거짓말은 뭔가 좀 다르다. 도의나 법리의 범위를 한참 벗어나 있는 뭔가 휴머니즘이 담긴 거짓말이다. 거짓임을 알고 있었음에도 진실을 밝히지 않는 인물이 있고, 거짓임을 밝히는데도 그것을 믿지 않는 인물도 있다. 거짓임을 눈치채지만 오히려 거짓말을 부추기는 인물도 있다. 또한 맹목적인 믿음으로 거짓말 따위는 생각조차 하지 않는 사람들도 있다. 모든 것은 외딴 마을이 가지는 협소함에서 시작되지만 맹목적인 믿음은 절대 협소하지 않다. 비록 (영화에 등장하는) 몇몇 사람들은 자신들의 맹신을 부정하지만 대부분은 자신들의 맹신과 오해를 넓은 아량으로 받아들인다. 이것은 자식에 대한 부모의 맹목적인 사랑과 다름이 없다. 거짓이든 진실이든 자신의 믿음이 곧 사랑의 표현이기 때문이다. 암튼 <우리 의사 선생님>은 많은 생각을 하게 하고, 다양한 감정을 느끼게 하는 영화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기분 좋은 소름을 느낀다. 좋은 영화다.Reignman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Bandai Visual Company / (주)영화사 진진.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도꾸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볼까 고민하던 영화였는데.
    주말에 봐야할 것 같은걸요~~

    2010.05.10 09:11 신고
  3. BlogIcon Phoebe Ch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 영화는 안봐봐서 모르겠는데 요즘 한국에서 상영하나보지요?
    홍콩에서도 일본 영화 보기는 힘들어요.
    저는 어제 아바타 봤어요.ㅎㅎㅎ
    디비디라 3디 효과는 별로 없는것 같더만요.^^*

    2010.05.10 09:25 신고
  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5.10 09:30
  5. BlogIcon 오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레루 꽤나 기억에 남는 영화인데.. 같은 감독 작품이군요.
    보고 싶어졌습니다. 찜.ㅋ

    2010.05.10 09:50 신고
  6. BlogIcon 생활속발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은 휴머니즘빼고는 별로 영화만한게
    없지 않나요^^?? 우리나라는 그다지 장르가
    독특한것두 없구..ㅋㅋ
    그러네요..ㅋㅋ 오랜만에 댓글달아용.ㅎㅎ

    2010.05.10 09:56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일본영화는 잘 모릅니다. ㅎㅎ
      우리나라보다야 영화시장이 수십배 크니까 다양성면에서는 훨씬 수준이 높겠죠. ㅎㅎ

      2010.05.10 10:48 신고
  7. BlogIcon 사이팔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분 아주 유명한 코네디언인데.....^^
    정말 스타죠....

    일본영화들이 나름 특색이 있고 한국사람들에게도 잘 어필되는거 같습니다....

    저는 그래도 키타노 타케시감독 영화가 제일 인상깊은거 같아요....

    2010.05.10 12:0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그래서 일부러 주인공으로 캐스팅했다고 합니다.
      영화의 본질과 너무나도 잘 들어맞는 캐스팅인 것 같습니다. ^^

      2010.05.10 12:44 신고
  8. BlogIcon 달려라꼴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째 일본 의사는 풍기는 분위기가 의사같지가 않습니다. ㅡ.ㅡ;;;

    2010.05.10 12:13
  9. BlogIcon 핑구야 날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병은 스스로 고치고 의사는 도움만 줄뿐이라는 어느분의 말이 떠오르네요

    2010.05.10 13:19 신고
  10.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 옆모습만 보고는 에이타인줄 몰라봤어요!
    에이타의 출연만으로도 설레는 영화네요 :-)

    2010.05.10 13:29 신고
  11.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도 있고 감동적이고 작품상도 받은 영화라니 보고 싶어집니다.
    제가 보았던 몇몇 일본드라마와 비슷한 분위기일 것 같아요 ^^
    뭔가... 의사의 정체에 비밀이 있나보군요? ㅎㅎㅎㅎ
    참, 이벤트 결과 글에도 댓글 적겠습니다~

    2010.05.10 17:1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ㅎㅎ
      뭔가 비밀이 있습니다.
      비밀댓글 확인하고 삭제했습니다.
      주문도 다 끝냈고요.
      저도 주문하고 싶은 사진책이더군요. ^^

      2010.05.10 17:51 신고
  12.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보고싶어지네요...!

    2010.05.10 17:47 신고
  13.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영화는 웬지 모르게 지루한감이 있던데..
    이 영화는 좀 다른가보네요..^^

    2010.05.10 20:43 신고
  14. BlogIcon visualvoyag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 특유의 섬세함이 배어 있을 꺼 같은데요.
    기회되면 봐야겠어요. 리뷰가 보게 만들어 주시고 계십니다.^^

    2010.05.10 20:56 신고
  15.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보고 싶게 만드는 글 이네요.

    제가 좋아하는 장르의 영화는 아니지만
    한번쯤 보고싶은 생각이 들어요.

    오늘도 알찬하루였기를 바랍니다.

    2010.05.10 23:06 신고
  16. BlogIcon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글은 사람으로 하여금 보게 만드는 뭔가가 있어요
    저 일본영화는 잘 안 보는데 이건 궁금해지는데요^^

    2010.05.10 23:31 신고
  17. BlogIcon 블루버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 영화 특유의 가벼우면서 즐겁게 볼 수 있는 영화 같습니다.
    이 영화는 보고 싶은 걸요.^^;

    2010.05.11 10:44 신고
  18. BlogIcon 하늘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레루... 재미있게 봤었어요.
    같은 감독님이시라니, 궁금해지네요.

    2010.05.11 13:42
  19. BlogIcon 銀_Ry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개봉관이 남아있을려나 모르겠네요. 그냥 평범한 감동스토리이겠거니, 했는데 아닌거봅니다. 결정적인 내용에 대한 언급은 전혀 안하시면서도 영화를 보고 싶게끔 만드는 글을 쓰시니까 매번 레인맨님 리뷰 보다보면 그 영화가 보고 싶어집니다; 하긴 감독이 감독이니만큼 그냥 평범한 영화일리가 없겠네요 ^^;

    아, 그리고 보내주신 책, 무사히 잘 받았습니다 :) 감사해요 ^^;

    2010.05.12 19:56 신고
  20. BlogIcon 스토리와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잘 보았습니다. 엉성하게 새벽에 잠이 깨버려서 다시 잘까 어쩔까 하다가 컴퓨터를 켜고 말았습니다. 처음으로 영화 섹션의 글들을 뒤적이다가 스토리나 길게 읊조리는 실망스런 글들 보다가 레인맨님 블로그까지 왔답니다. 그야 말로 '영화 리뷰 이렇게 써라' 교본 같으세요 잘보고 갑니다 (궁)

    2010.05.15 04:4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게 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사실 영화든 드라마든 리뷰에는 정답이 없지만 스토리를 복습하는 내용의 리뷰는 좀 아닌 것 같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2010.05.15 09:20 신고
  21. BlogIcon supa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사회로 봤는데. 뒷부분은 아주 쪼~~금 아쉬웠지만 전체적으로 상당히 좋았던 작품입니다 ㅎ

    2010.05.16 17:58 신고

1 ··· 57 58 59 60 61 62 63 64 65 ··· 161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