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괴짜 할머니들

포스터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이 영화에는 나이로 보나 경력으로 보나 베테랑 중견 배우라고 볼 수 있는 나문희, 김수미, 김혜옥 등이 출연하고 있다. 거기에 코믹 전문배우라고 볼 수 있는 임창정과 김광규 등이 서포트 하고 있다. 고로 배우가 주는 신뢰는 충분한 영화라고 볼 수 있다. 세 명의 할머니(나문희, 김수미, 김혜옥)는 8년간 모은 하와이 여행자금을 은행 강도에게 빼앗기고, 돈을 되찾기 위해 자신들의 돈을 빼앗아 간 은행강도(임창정)를 협박해 비법을 전수받는다. 이들이 은행을 장악하고 인질극을 벌이는 시퀀스는 장진 감독(제작, 각본)의 <바르게 살자>를 생각나게 한다. <바르게 살자>의 인질극 역시 아주 재밌게 본 기억이 있는데 <육혈포 강도단>의 인질극도 만만치 않은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인질극 시퀀스 뿐만 아니라 이 영화의 전체적인 느낌은 장진식의 풍자와 비슷함이 있는 것 같다.

<육혈포 강도단>에서 나문희는 팀의 리더로 우아한 카리스마를 보여준다. 나문희가 늘상 보여주던 안정적이고 믿음이 가는 연기라고나 할까, 절대 과한 연기는 하지 않는다. 반면 김수미는 이 영화가 주는 웃음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고 해도 무리가 없을 정도로 걸쭉한 입담을 자랑하며, 심하게 오버한다. 한편 김혜옥은 왠지 모를 귀엽고 순수한 웃음을 선사한다. 각기 다른 개성을 보여주는 세 할머니들의 코믹한 연기를 감상하는 것 만으로도 즐거운데 임창정과 김광규 등의 뚝심 있는 코미디 배우들의 개그까지 더해진다. 하지만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은 배우들의 코믹한 연기가 <육혈포 강도단>의 전부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 전망좋은영화사. All rights reserved.

사회적 병리현상과 고정관념의 풍자

영화를 선택함에 있어서 포스터는 제법 중요한 역할을 차지한다. 필자는 <육혈포 강도단>의 포스터를 보고 삼류 코미디가 아닐까 하는 선입견을 가지고 있었는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이 영화 절대 삼류가 아니다. <육혈포 강도단>에 대한 기대치가 애초부터 없었기 때문이라고 하기에는 영화가 아주 재밌고 잘 만들어져 있다. 할머니들이 육혈포(탄알을 재는 구멍이 여섯개 있는 권총)로 무장하여 은행을 털 듯 지루함이라고는 느낄 수 없을 정도의 강력한 코미디로 중무장되어 있다. 뿐만 아니라 내러티브의 흐름이 매우 자연스럽고 아귀가 딱딱 맞아 떨어진다.

이 영화를 연출한 강효진 감독은 사회적 약자인 할머니들에게 권력의 상징이라고도 볼 수 있는 '총'을 쥐어줌으로써 사회의 고정관념을 깨고 통쾌함을 전하고 싶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러한 감독의 의도는 배꼽 빠지게 우스운 코미디에 다소 가려져 있다. 그만큼 이 영화가 웃기다는 것이다. 관객들이 감독의 의도를 느끼고 영화에 대한 이해를 좀 더 깊이 가져갈 수 있다면 단순한 코미디로써가 아닌 제법 괜찮은 영화로 기억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아무 생각없이 보더라도 107분간 신나게 웃고 즐길 수는 있다. 결국 <육혈포 강도단>은 사회적 약자가 괄시받는 우리 사회의 병리현상과 '이런 일은 여자와 노인은 할 수 없다'는 식의 고정관념을 통쾌하고 재미있는 코미디로 풍자한 좋은 영화라고 볼 수 있다.

※ 이 영화 리뷰는 Daum 무비로거 리뷰 포스트입니다.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전망좋은영화사.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3.08 11:04
  3. BlogIcon 자 운 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 코믹 ㅎㅎ요런거 꼭 봐줘야합니다 ㅎㅎ

    2010.03.08 11:06 신고
  4. BlogIcon 생활속발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것은 꼭 봐주었으면 좋겠네요. 가족과 함께
    우울한 날 함께..ㅋㅋ

    2010.03.08 11:20
  5. BlogIcon 핑구야 날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익장에게 박수를...

    2010.03.08 12:55 신고
  6.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예상하지 못했던 수작...
    영화포스터보고 그냥 그런류의 코믹인줄 알았는데..
    왠지 확 끌리는데요^^

    2010.03.08 13:03
  7. BlogIcon 카타리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괜찮은 영화가봅니다
    이젠 슬슬 문화를 즐겨야하는데...ㅎㅎ

    2010.03.08 13:12 신고
  8. BlogIcon 투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숨겨진 명작이라는 말씀이시군요 ㅎㅎ

    2010.03.08 13:33 신고
  9.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주연배우분들은 쟁쟁하지만
    마파도 2와 같은 눈물의 작품이 아닐까 예상했었는데...
    레인맨님의 리뷰니 믿으렵니다 >_<
    (참, 전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보고 왔어요 ㅎㅎ)

    2010.03.08 13:4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ㅋㅋ
      저도 딱 마파도2 같은 영화라고 생각했는데...
      기대치가 워낙 낮아서 상대적으로 재밌게 본 것일 수도 있는데요.
      그래도 웃기긴 웃기더라구요. ㅋㅋ

      2010.03.08 16:31 신고
  10. BlogIcon 안녕!프란체스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터랑 줄거리만 보고 별로일것 같아서 안봤는데..
    의외로 재밌군요.
    괜히 후회되네요..
    즐거운 하주 되세요

    2010.03.08 14:03 신고
  11. BlogIcon 비투지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이거 재미있나요? ㅎㅎ
    봐야겠네요+_+)

    2010.03.08 15:36 신고
  12. 구루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문희씨가 출연하시는 것만으로도 기대가 되네요^^

    2010.03.08 20:23
  13. BlogIcon Whitewn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랬군요...
    저는 저 영화를 맨첨에 보고
    언제나처럼 내용없는 전국구영화인줄 알았는데...
    참고하겠습니다 ~!

    2010.03.08 21:0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부분의 관객들이 그런 선입견을 가지고 있을 겁니다.
      저 역시 그랬고요. 하지만 내용 있습니다.
      그리고 웃깁니다. ㅎㅎ

      2010.03.09 09:16 신고
  14.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분 전환 할 때 참 좋은 영화일 것 같습니다.
    포스터를 보니 문득 마파도도 생각나네요 ㅎㅎㅎ
    중년 배우들의 멋진 활약, 많은 영화에서 오랫동안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2010.03.08 22:19 신고
  15. BlogIcon 서늘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름보고 외국영화인줄알았어요ㅋㅋ
    요런 영화는 정말 유쾌한 것 같아요ㅋㅋㅋ
    우리나라도 중년배우들이 더 많이 활동했으면 좋겠어요~~

    2010.03.09 02:05
  16. BlogIcon 5월12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민중이던 영환데....과감히 봐야겠군요....ㅎㅎ

    2010.03.09 03:21 신고
  17. BlogIcon 파스세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저 그런 영화라고 생각들던데.. Reignman 님이 추천하셨으니 봐야겠네요.. ㅎ

    2010.03.09 15:16 신고
  18. BlogIcon 둥이맘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영화인지...궁금합니다만...
    자꾸만 마파도가 생각이 나는건 멀까요??
    잘보고 갑니다..

    2010.03.09 18:46 신고
  19. BlogIcon 비프리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나문희도 좋은데, 저 오토바이 맨 뒤에 탄 아줌씨도 참 좋더라구요.
    캐릭터가 고정된 경향이 있지만 그 캐릭터가 어딘가 말할 수 없는 매력이. 핫.

    2010.03.12 09:46 신고
  20. BlogIcon 커피 향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시사회 보러 가는데.. 괜찮나봐요?

    2010.03.12 11:45 신고
  21. BlogIcon 사라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외국 드라마를 많이 봐 온 저로썬,, 이 영화의 씬 하나하나가, 진부하기 짝이 없었습니다만, 결과적으로는 재미있었던 영화였어요. ^-^ 일단 저희 엄마가 만족하셨으니, 저도 만족입니다. 그리고 즐겁고 통쾌한, 그러면서도 또, 노인의 삶을 생각케하는,,, 노인영화였기 때문에 의미가 있었던 것 같아요.

    2010.04.19 22:46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부하셨군요. 전 육혈포 강도단 같은 영화를 본적이 없어서 신선하더라고요. ㅎㅎ
      외국드라마는 물론 드라마 자체를 잘 안봐서 이런 영화는 처음이었습니다. ^^

      2010.04.19 23:42 신고

1 ··· 91 92 93 94 95 96 97 98 99 ··· 161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