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LA 타임즈 소속 기자인 스티브 로페즈(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길거리에서 악기를 연주하는 노숙자 뮤지션 나다니엘(제이미 폭스)의 감동적인 이야기를 신문에 연재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다룬 <솔로이스트>는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다. 나다니엘은 줄리어드 음대를 다닐 정도로 뛰어난 첼리스트였지만 정신분열증에 걸려 학교를 그만 두는 것은 물론 가족과 첼로를 모두 버리고 길거리에서 노숙을 하며 두줄짜리 바이올린을 연주한다. 로페즈는 그런 나다니엘을 도우며 친구가 되어 준다. 시나리오와 소재가 굉장히 흥미롭고,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더욱 기대감이 커지게 되는 작품이다. <오만과 편견>, <어톤먼트>를 연출했던 조 라이트가 감독을 맡았고 제이미 폭스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투탑으로 출연했다. 그리고 필자가 좋아하는 명품 조연 캐서린 키너도 출연했다. <오만과 편견>이나 <어톤먼트>를 본 사람이라면 <솔로이스트>에 대한 기대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이 거대할 것이다. 두 편의 명작을 연출했던 조 라이트에 대한 기대만 해도 엄청난데 좌(左)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우(宇)제이미 폭스라는 날개를 달고 왔으니 이건 뭐 감당이 안될 지경이다. 하지만 그 기대감은 영화를 보면서 아주 조금씩 줄어들게 되는데...

ⓒ DreamWorks SKG / Universal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제대로 멋진 투탑

영화 <채플린>과 <트로픽 썬더>로 두번의 오스카 노미네이트 기록을 갖고 있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한때 마약과 알콜중독으로 배우 생명에 위기까지 맞았지만 본인의 강인한 의지와 아내의 도움으로 이를 극복하고 이제는 헐리웃에서 가장 잘 나가는 배우 중 한사람이 되었다. 최근에는 <아이언 맨> 시리즈와 <셜록 홈즈>의 주인공 역할을 맡으며, 스타성과 연기력 모두를 겸비한 배우로 재기에 완벽하게 성공한 모습이다. 그런 그가 <솔로이스트>에 나온다. 출연 분량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연기한 로페즈가 제이미 폭스가 연기한 나다니엘보다 많아 보이지만 시나리오는 나다니엘을 중심으로 돌아간다. 로페즈는 나다니엘이 연주를 하고 음악을 들을 때의 표정을 보며 반응을 보이고, 그 반응에 관객들이 감정을 이입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또 나다니엘에게 도움을 주면서 관객들의 동정심을 유발시킨다. 로페즈는 이런식으로 나다니엘을 보조하면서 멋드러진 연기 호흡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반면 제이미 폭스는 영화 <레이>에서 R&B의 거장 레이 찰스를 완벽하게 복제하며 신들린 연기를 보여 주었다. 그러면서 오스카는 물론 그 해 있었던 각종 영화제의 상이랑 상은 모조리 휩쓸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제이미 폭스는 실제로 가수활동도 겸하고 있어 음악을 소재로 한 영화에 아주 잘 어울리는 배우라고 할 수 있다. 그런 그가 <솔로이스트>에 나온다. 그가 연기한 나다니엘이란 인물은 뛰어난 음악적 재능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신분열증세 때문에 거리를 방황하는 노숙자 뮤지션이다. 딱 봐도 쉽지 않은 캐릭터인데다가 첼로와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기술, 랩을 하듯 쏟아내는 대사 등이 더해져 더욱 어려운 연기를 필요로 하는 인물이 되었다. 그런 나다니엘을 연기하는 제이미 폭스의 모습에서 필자는 조금의 어색함도 발견할 수 없었다. 그가 랩을 하듯 대사를 쏟아내고 불안한 행동을 보일 때는 영락없는 정신분열증 환자의 모습이었다. 그리고 악기를 연주하며 음악에 심취한 그의 표정을 볼 때면 영락없는 천재 뮤지션으로 느껴졌다.

ⓒ DreamWorks SKG / Universal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배우도 살리지 못한 감동

배우가 영화를 살리는 경우가 있다. <솔로이스트>는 정반대다. 명연기를 보여준 위대한 두 명의 배우도 이 영화의 감동을 살리지는 못한 것 같다. 필자는 로페즈와 나다니엘의 교감이 어느 시점에 어떻게 이루어지 타이밍을 잡기가 매우 어려웠다. 조 라이트 감독이 관객들에게 무엇을 이야기 하고 싶어 했는지 정확히 이해하기도 어려웠다. 이렇게 흥미로운 시나리오와 두 명의 멋진 연기를 가지고 고작 이정도의 감동밖에 이끌어 내지 못하다니 유감스러울 수 밖에 없다. 감당이 안될 지경의 기대감으로 영화를 보기 시작했으나 배우의 연기력만으로 점점 줄어드는 기대감을 막을 수는 없었다.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면서 기대감은 실망감으로 바뀌게 되고 이렇다할 여운도 느끼지 못한 채 좌석에서 일어나고 말았다. 물론 <솔로이스트>가 졸작 수준의 영화는 아니다. 다만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기 때문에 실망감도 더욱 컸다는 것이다.

그런 와중에 약간의 전율을 느끼는 부분은 있었다. 그것은 바로 소리를 화면으로 표현해 내는 조 라이트 감독의 능력... 터널아래 시끄러운 자동차 소음속에서도 은은하게 울려 퍼지는 나다니엘의 첼로 소리에 비둘기가 하늘 높이 솟아오른다. 날개를 퍼덕이며 좋은 연주에 박수를 보낸다. 미로같은 LA의 도로들과 빽빽하게 밀집되어 있는 저택들을 하늘에서 보여주며 복잡한 화면속에서 고요함을 느끼게 한다. 로페즈와 나다니엘이 오케스트라의 음악을 감상하는 장면에서는 스크린에 진짜 음악이 등장한다. 그래픽 이퀄라이저같다고 해야 하나, 잘은 모르겠지만 암튼 소리의 강약에 따라, 빠르기에 따라, 음정의 높낮이에 따라 변화하는 화면은 청각장애인도 느낄 수 있을 법한 환상적인 음악이었다고 생각한다. 만약 당신이 이 영화를 본다면 눈으로 음악을 들을 수 있는 놀라운 체험을 하게 될 것이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DreamWorks SKG / Universal Picture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못된준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이 리뷰하는 영화는...
    언제라도 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휴....감기조심하세요..아주 살인감기네요.~~~

    2009.11.20 15:44 신고
  3. BlogIcon 초하(初夏)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쉬움이 큰가 보군요... 저도 기대되는 작품입니다.

    아직도 날씨가 을시년스럽기만 합니다.
    건강에 더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2009.11.20 15:4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대치를 너무 높게 잡았습니다. ㅎㅎ
      하지만 좋은 영화임은 분명한 것 같아요.
      초하님도 건강관리 잘 하셔서 감기 없는 겨울 되시길 바랍니다. ^^

      2009.11.21 19:52 신고
  4. BlogIcon gem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예고편으로 봤을 떄는 뭔가 있어보이던데 말이죠..ㅋ 왠지 실화는 감동을 느낄떄가 많아서 기대했는데.. 저는 실제 인물도 궁금해서 찾아봤었거든요.... 헐.. 이러면 볼까말까 망설여집니다 ㅎㅎㅎ

    2009.11.20 16:5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망설이지 마시고 꼭 보세요! ㅎㅎㅎ
      대신 저처럼 기대치를 높게 잡지 마시고 약간 낮추세요.
      그러면 실망하지 않으실걸요. ^^;

      2009.11.21 19:57 신고
  5. BlogIcon 카타리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화를 배경으로 한 영화는
    잘만드면 대박이지만...
    그게 아니면 정말 제대로 짜증이죠 ㅎㅎㅎ

    2009.11.20 17:15
  6. BlogIcon killeric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으로 음악을 들을 수 있는 놀라운 체험;;<--이거 끌리잖아요^^;;
    저도 감상해봐야겠네요^^

    2009.11.20 17:19
  7. BlogIcon 불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을 통해 영화에 대해서 많이 알아가고 있네요.
    잘 읽어보았습니다.
    쌀쌀한 날씨지만 저녁시간 즐겁게 보내시고,
    행복한 주말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2009.11.20 17:4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
      어머니를 도와 김장을 하느라 몸이 뻑쩍지근하네요. ㅋㅋ
      불탄님도 행복한 주말 보내고 계시죠? ㅎㅎ

      2009.11.21 20:02 신고
  8. BlogIcon 블루버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으로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체험이란 표현이 더 멋진데요.
    보고 싶었던 영화이긴 한데... 볼 수 있는 시간이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2009.11.20 18:03 신고
  9. BlogIcon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주말에 볼 생각인데.....
    어거스트러쉬와 비교할때 재미나 감동이 좀 떨어지나요?^^

    2009.11.20 18:4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거스트러쉬가 더 대중적이고 재밌는 영화였던 것 같네요. ㅎㅎ
      작품성은 솔로이스트에 두손, 두발을 들어주고 싶고요.
      제 생각은 그래요. ^^

      2009.11.21 20:09 신고
  10. BlogIcon 스마일맨 민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이거 볼까 하다가 말았는데...
    곧 저도 볼께요~ ㅎㅎㅎ

    2009.11.20 18:50 신고
  11.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까말까 고민했는데..
    보류해야겠네요..^^:
    사실 음악 영화는 그닥 안좋아해서..^^:ㅋㅋ

    2009.11.20 23:09 신고
  12. BlogIcon 2pro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거 꼭 보고 싶은데..
    Reignman 님 영화평론가로 전업하셔도 되겠어요.
    와우.. 이정도면 진짜 포털 사이트에서 모셔가도 될만한데요?

    티비에서 소개로 잠깐 봤는데 보고 싶은 생각이 막 들더라구요.
    저도 기대 만땅하고 있는데 ㅎㅎㅎ

    2009.11.20 23:3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왜 이렇게 비행기를 태우셔요.. ㅋㅋㅋㅋ
      저처럼 기대 만빵하고 보시면 약간 실망하실 수도 있어요.
      기대치를 좀 낮추면 재밌게 볼 수 있으실 겁니다. ㅎㅎ

      2009.11.21 20:14 신고
  13. BlogIcon 쿡님ㅂ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 영화를 몇일전에 보았는데요
    개인적으로는 저랑 안맞는듯해서 중간에 나왔답니다.
    정신분열을 나타내는 장면에서 이상하게 구토가 나더라구요 어질 어질..
    저는 약간 좀 지루한면이 있지 않았는데
    이렇게 리뷰를 써놓으시니까 다시한번 보고 싶네여 ~

    2009.11.21 00:22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분명히 지루한감은 조금 있었습니다. ㅎㅎ
      그런데 구토가 나신 이유는 잘 모르겠네요. ㅋㅋㅋ
      암튼 저도 또 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

      2009.11.21 20:22 신고
  14. BlogIcon 참치먹는상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리를 화면으로 표현한다는게 어떤건지 궁금하네요~^^
    실화라면 노숙자 뮤지션을 발견한 기자가 더 대단하군요
    예전에 조슈아 벨이 뉴욕 지하철역에서 거리의 악사처럼 연주를 했었는대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냥 지나가더라구요 ㅎ;;

    2009.11.21 01:4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같은 사람이기 때문이죠. ㅋㅋㅋ
      소리를 화면으로 표현한다는 것은 말로 어떻게 설명하기 어렵네요.
      직접 보셔야 알 것 같습니다. :)

      2009.11.21 20:26 신고
  15. BlogIcon 유리구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본 사람들이 보다 말았다고 하던데...사람들 감성이 비슷한가봐요;;

    2009.11.21 14:03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다 말 정도의 졸작은 아닌듯 합니다. ㅎㅎ
      평점 8점이상은 주고 싶네요.
      애초에 평점10점을 기대하고 봐서 약간의 실망을 한 것 같습니다. :)

      2009.11.21 20:27 신고
  16. BlogIcon 난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배우들의 연기가 오히려 죽어버리는 작품이라.. 레인님 리뷰 읽으면서 영화를 보지도 않고 미리 실망해버렸었는데, 댓글에 써놓으신 거 보니 기대가 너무 커서 상대적으로 실망도 컸을 뿐 작품은 전반적으로 좋았다는 말씀이시죠?

    기회가 된다면 봐야겠습니다^^ 리뷰 잘 읽고 갑니다!

    2009.11.21 21:0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바로 그겁니다. ㅎㅎ
      그리고 표현을 좀더 정확히 하자면 배우들의 명연기를 다른 부분이 뒷받침 해주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

      2009.11.21 22:48 신고
  17. BlogIcon Manspar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 저 두 배우가 살리지 못한다니.. 허허.. 싶네요.
    ㅋㅋㅋ 그래도 보고 싶어집니다.

    2009.11.21 22:55 신고
  18. BlogIcon .몬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리를 영상으로 표현한 부분이 맘에 드셨군요...
    전 그 부분만 아니라면... 이란 생각이 들 정도로 그 지점이 거슬렸는데..

    2009.11.26 16:52 신고
  19. BlogIcon 비투지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이번부에 이거 보러갑니다 *^^* 기대기대

    2009.11.27 09:23 신고
  20. BlogIcon al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따듯하고 감동적인 음악영화일 줄 알았는데 미국 복지에 대해 꼬집는 영화인거 같더군요.
    제가 기대한 대로 진행을 안하니 좀 당황했습니다
    하지만 배우의 연기는 좋더군요

    2009.12.04 20:57
  21. 도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 구독하게 되었어요..솔로이스트.. 전혀 기대없이 봐서 그런지 나름 괜찮았습니다, 음악영화 무조건 좋아해서 그런지 ㅎㅎㅎ 옆에 조니뎁도 넘 좋네요.. 기대합니당~~

    2009.12.26 15:19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