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설경구는 대한민국 최고의 티켓파워를 가진 배우 중 한명이다. 뛰어난 연기력까지 갖추고 있어 영화의 흥행은 물론 완성도까지 높여주는 아주 좋은 배우다. 류승범 역시 리틀 설경구라고 불러도 좋을 만큼 30대 초반의 배우중에서는 단연 돋보이는 연기파 배우 중 한명이다. 이 둘이 스릴러 영화를 하나 찍었다. 신인감독이라고 볼 수 있는 김형준 감독이 연출을 맡은 '용서는 없다'란 영화다. 한혜진과 성지루도 출연을 하고 있어 캐스팅만으로도 관객들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한 영화인 것 같다. <용서는 없다>에는 부검의로 등장하는 설경구가 부검을 하는 장면이 나오고 있어 다소 잔인함이 느껴질 수 있다. 그리고 노출씬과 폭력적인 장면이 많이 나온다. 그래서 이 영화의 관람등급은 18세 관람가다.

28세 이상, 68세 이하, 임신하지 않은 자

필자는 <용서는 없다>의 관람등급을 '28세 이상, 68세 이하의 사람 중 임신하지 않은 자'로 매기고 싶다. 18세 이상이면 누구나 이 영화를 볼 수 있다는 것을 납득하기가 어렵다. 앞서 말한 잔인한 장면과 노출 장면 정도라면 18세 관람가로도 충분하겠지만 이 영화가 보여주고 있는 패륜적인(이게 말이 되는 말인지 잘 모르겠다) 복수와 지저분한 범죄는 매우 충격적이다. 따라서 노약자나 임산부, 혹은 세상의 때가 아직 덜 묻은 젊은 사람들에게는 해(害)가 될 수 있는 아주 위험한 영화라고 생각한다. 필자가 매긴 등급에 해당하는 사람이라고 해도 이 영화를 추천하고 싶은 마음은 별로 없다. 김기덕 감독의 영화들을 보고 나면 특유의 불쾌감을 느낄 수 있다. 필자는 그 불쾌한 기분을 좋아하는 편이다. 하지만 <용서는 없다>를 보고나서 느껴지는 불쾌한 여운은 최대한 빨리 없애버리고 싶었다. 아주 기분이 더러웠다. 더러운 기분을 느끼고 싶은 자들에게 <용서는 없다>는 최고의 선택이 될 것 같다.

ⓒ 라임이앤에스 / 시네마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무엇 하나 내세울 것이 없다

범죄 스릴러 영화는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패를 까는 영화와 패를 숨기는 영화. <살인의 추억>같은 영화는 패를 숨기고 <추격자>같은 영화는 패를 보여준다. 처음부터 패를 보여주고 영화의 긴장감을 유지한다는 것이 그닥 쉬운일은 아니다. 그런 의미에서 <추격자>가 인정을 받았던 것 같다. 그런데 <용서는 없다>는 2개의 패를 들고 있다. 하나의 패는 초반에 보여주고, 다른 패는 숨긴다. 이성호(류승범)가 범인이라는 것을 밝힌 상태에서 반전을 숨기고 있다는 말이다. 쉽지 않은 여정이다. 사실 시나리오 만큼은 크게 불만이 없었다. 하지만 배우들의 연기는 만족스럽지 못했다. 한혜진의 연기는 발성에서도, 표정에서도 부족함을 드러냈고, 설경구의 연기는 <그놈 목소리>와 비교하여 전혀 나아진 것이 없는 그냥 무난한 수준이었다. 그렇지만 배우는 끊임없이 변화를 추구해야한다는 점에서 생각해본다면 상당히 미진한 연기였다고도 볼 수 있다. 그리고 류승범은 한국의 '조커'가 나올 수 있을 만한 특별한 캐릭터를 맡아 연기했음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카리스마가 느껴지지 않는 심심한 연기를 보여주었다. 그나마 성지루만이 제 몫을 톡톡히 한 것 같다. 대한민국의 관객들의 수준은 매우 높다. 조만간 이 영화는 수준 높은 관객들의 외면과 응징을 받을 것이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라임이앤에스 / 시네마서비스.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맹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과연 어떻길래?' 라는 호기심이 생기네요..
    사실 전 이 영화는 생각을 안했었는데..궁금해졌어요..ㅋ
    근데 아내가 임신 중이라..;;;;

    2010.01.12 18:1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의 내용이나 결말이 좀 충격적이라 임산부는 가급적이면 자제하시는 것이 좋을 거 같아요.
      부검장면도 비위가 약하신 분들은 보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2010.01.12 18:31 신고
  3. BlogIcon gem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내용 자체를 떠나 배우들 중에 맘에 드는 사람이 없어서 패스 ㅋ 근데 진짜 재미없나보네요 ㅋㅋㅋ 별 2개 ㄷㄷㄷ

    2010.01.12 18:30 신고
  4. BlogIcon bluepeachic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들어 설경구라는 배우가 점점 실망스러워 지더라구요.

    2010.01.12 18:51 신고
  5. BlogIcon 둥이맘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가 자극적인가봐요.. ^^
    그래도 한편의 영화가 힘들게 만들어진걸 보면... 좋은영화든 안좋은 영화든.. 열심히 봐야될꺼 같아요.. ^^

    2010.01.12 18:58 신고
  6. BlogIcon 블루버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우와 예고만을 보면 본전은 할 거 같은 영화였는데
    보기 드물게 아주 나쁜 평가를 내리셨네요.
    잔인한 내용과 폐륜적이라고 하니 어느 정도 짐작이 됩니다.
    공포보다 더 싫은게 잔인한 내용입니다...ㅡㅡ;

    2010.01.12 19:59 신고
  7. BlogIcon 털보아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이 시원찮더라도 용서는 없다가 아니고, 그저 용서해 주시기 바랍니다.

    2010.01.12 21:02 신고
  8. 반전을 알기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글을 추천합니다. 뒷맛이 나빠서 찝찔하다는 거.

    2010.01.12 21:09 신고
  9. BlogIcon 머 걍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연기력을 인정받는 배우들 아닌가요.
    그런데 이정도 평이시라면 ..... ㅠㅠ

    2010.01.12 21:13 신고
  10.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절한 경구씨가, 김태희와 영화를 찍은후 폼이 잘 안나오네요.
    싸움이라는 영화도 설경구와 김태희의 샤우팅만 기억에 남던데..
    해운대는 그렇다 치더라도 폼잡고 나오는 영화는 이제 흥행이 잘안되느것 같네요.
    좋은 배우인데 말이죠.
    Reignman님도 갖지 못한 미인과 함께 사신다는...
    콧수염 없는 그분..

    2010.01.12 21:4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싸움을 봤는데 서울우유가 특히 기억에 남네요.
      김태희만 이미지에 타격을 많이 받았던 거 같습니다.
      홍보한다고 각종 프로그램에 다 나갔었는데 결국 망해버려서.. ㅜㅜ

      2010.01.13 07:53 신고
  11. BlogIcon mami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으론 재미있어 보이는데..^^

    2010.01.12 22:10 신고
  12. BlogIcon .몬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따라 용서가 안되는 영화가 되버렸네요.
    참 기대가 많았는데 말이죠...

    2010.01.12 22:49 신고
  13. BlogIcon 새벽두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분께서 찝찝한 영화다 라는 평가를 내린 것을 봤는데 더러운 영화다 라는 평가를 내리셨군요.. ㅎㅎ 더럽고 찝찝한 영화라 ㅠㅠ 보면 후회할것 같긴한데 어느정도이길래.. 라는 망할 호기심이 작동하는군요..

    2010.01.13 00:3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호기심으로 영화를 보셔도 나쁘진 않을 거 같습니다.
      그래도 졸릴정도로 지루하거나 재미없진 않았던 것 같아요. ㅎㅎ

      2010.01.13 08:04 신고
  14. 우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보고왔는데,,

    말씀하신 패륜이나, 노약자나 임산부는 삼가하셔라 써두셨는데,,
    솔직히 전 그렇게 깊은 느낌이 들지도 않더라구요
    부검할때의 메스소리 화면 다 귀막고 눈감고 했지만
    그거 말고는 특별히 느껴지는게 없는영화였어요.

    하나하나 되새겨보면 [아 스포일러려나.]
    여튼 마지막 고통이 그 화면으로는 제 마음에 못미치더라구요

    설경구는 정말 그놈목소리때와 비슷한느낌
    류승범은 섬뜩하지도 침착하지도 않은,
    성지루는 일부러 웃기려고 넣으신듯 억지로 길게 하는 대사들 ㅠ ㅠ

    거의 모든면에서 부족한 감흥없는 영화라고하고 싶네요.

    2010.01.13 00:5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화면으로는 반전의 충격적인 모습을제대로 표현하지 못한 거 같습니다.
      그냥 그러한 반전의 그 사실 자체만으로도 특히 임산부에게는 좋지 않은 영향을 줄게 분명하죠.

      2010.01.13 18:23 신고
  15. BlogIcon 라오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에 대해서 전반적으로 평이 좋지가 않군요..
    아직 때가 덜 묻은 저로서는 피해야 겠습니다.. ㅎㅎ

    2010.01.13 01:31 신고
  16. cant write kore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a friends said it is so nice movie so, I am gona see that and gona make a ma own opinion, cuz i like actors. haha

    2010.01.13 01:48 신고
  17. BlogIcon 런더너 타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관의 화면과 사운드로 본 베드신은 충격적이였습니다ㅋㅋ

    2010.01.13 21:23 신고
  18. BlogIcon 난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체적으로 공감합니다^^.
    그나저나 레인맨님이 지정하신 등급이면 저는 요 영화 관람불가ㅎㅎ

    2010.01.13 22:21 신고
  19.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잔인하군요..이 영화는 접어야겠습니다.

    2010.01.14 11:20 신고
  20. BlogIcon 간이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경구가 너무 이미지가 고정되는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다른 배우들은 복수극이 처음인데 설경구는 대체 몇 개나 찍고 있는 건지..
    나이가 들면 고정역으로 들어오는 게 꽤 있나봐요..잘은 모르겠지만요. ^^;;;

    2010.01.14 13:27 신고
  21. BlogIcon 지나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평하기에는 평소 편식이 심하신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소재나 스토리가 거스린다고 그게 용서할 수 없는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2010.05.03 22:33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